2011년 6월 24일 금요일

[뱅앤울룹슨(B&O) 전설적인 음질의 MP3 베오사운드(beosound)2 + A8 이어폰 + 전용 가죽 vaja case(바하케이스) 구입기 + 사용기]




전설적인 음질의 MP3 인 beosound2 입니다.
A8은 보너스 입니다.
전체적으로 A8 가격을 빼면 MP3 본체 가격은 그리 비싸지 않은셈 입니다.

박스 오픈한 상태입니다.

이 당시에는 케이스가 없어서
번들 천 주머니에 넣고 다녔지만
그래도 잔기스가 조금 났습니다.

초기 아이팟 뒷면과 같은 기스 잘 나는 스테인레스 재질입니다.
케이스가 꼭 필요한 제품입니다.

정말 질리지 않는 디자인입니다.

SD카드를 메모리로 사용합니다.
초기엔 2기가까지 되었지만 펌웨어 업데이트 후엔 4기가 이상도 가능합니다.



본체는 단종되었지만 아직도 vaja에서는 케이스를 팔고 있습니다.
vaja가 주문 생산 방식이라 그런것 같습니다.

이어폰 때문에 알게된 뱅앤올룹슨 제품들 가격대가 장난이 아닙니다.

평가되는 음질은 사람마다 다릅니다.
그러나 이 제품은 A8과 같이 들으면 고음분리와 공간감이 극에 달합니다.

mp3 초기 가격은 99만원에 루이비통 케이스 79만원 해서
약 180만원대 MP3로 광고되었던 제품입니다.
루이비통 케이스는 단종된 상태입니다.

한국의 모 가죽 공방에서
루이비통 스타일의 케이스를 20만원대에 팔고 있습니다.

스페인에서 경기침체와 재고처리 때문인지
200유로 가죽케이스 포함하여 400유로에 팔고 있었습니다.
정품 가죽케이스는 레드와 브라운 2가지 컬러가 있습니다.
사용성은 정품 case보다 vaja case가 훌륭합니다.

이 제품은 beosound6 보다 단점이 많지만
디자인이 훌륭하고 다른 mp3에 비해 출력이 상당히 고출력 입니다.
따라서 음악전용 헤드폰과도 잘 어울립니다.
전용 거치대가 있는 자동차도 있을 정도였습니다.
한때 엄청난 인기를 누렸던것 같습니다.

지금도 아우디 자동차에 옵션으로 장착 가능합니다.
오디오를 좋아하시면 뱅앤울룹슨 때문에 아우디를 살 수도 있어 보입니다.
요즘은 아우디, BMW, 애쉬톤 마틴, AMG로 다양한 차종에 적용되고 있습니다.

트렌드에 맞춰 b&o play 브랜드를 추가하여
beolit 12와 같은 블루투스 스피커도 나오고 있습니다.

바하케이스 뒷면입니다.

충전 포트를 비행접시같은 거치대에 얻으면 자석성분이 있어 철컥 붙습니다.

vaja 케이스는 정말 잘 만드는것 같습니다.

이 제품은 음악 넣는 방식이 특이합니다.
beoplayer를 설치한 후 음악을 옮긴 후 playlist를 만들면 됩니다.
맥은 아이튠즈를 통해 넣을 수 있다고 하는데요. 아직 미확인 상태이고요
가장 쉬운 방법은 음악을 그냥 복사한 후
이전곡 버튼 + 볼륨 다운 버튼을 3초간 동시에 누르면
자동으로 playlist가 생기면서 바로 play 됩니다.
그렇지만 영문 mp3 제목만 가능합니다.

한로마라는 한글 mp3 제목을 영문으로 바꿔 주어야 합니다.
이 모든 불편함을 음질로서 보상해 줍니다.



비행접시 받침대 처럼 생긴 충전기 겸용 거치대 입니다.

반드시 필요한 번들 A8 입니다.

주력으로 사용하지는 않지만 가끔 생각날때 들어보면 아직도 탁월한 공간감에 놀라곤 합니다.





댓글 쓰기